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에 오면 한국에 있을 때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으로 좋은 공연을 많이 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오기 전만 하더라도 다소 멀리 떨어져 있기는 하지만 좋은 공연만 있다면 시카고까지 가서라도 공연 많이 보리라 다짐을 했건만 그게 생각처럼 쉬운 일은 아니었다. 확실히 한국에 있을 때보다 저렴한 가격에 좋은 공연을 볼 수 있긴 했지만 그렇게 생각보다 자주 있는 것도 아니고, 자금 사정도 생각만큼 넉넉하지도 않았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공연을 보기 위한 최우선 조건인 마음의 여유가 그리 많지는 않았던 것 같다.

좋은 공연 종종 있지만 오케스트라 연주 같은 비교적 대규모 공연은 흔치 않다. 흔치 않은 와중에 말러 교향곡 연주회라니. 2년간 앤아버에 머물며 말러의 교향곡 연주회를 과연 몇번이나 볼 수 있을 것인가. 게다가 최근 들어 말러 연주회에서 각광을 받는 마이클 틸슨 토마스의 연주라면 도저히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공연이다.

1. 마치 사막에서 만난 오아시스라고나 할까, 말러의 교향곡을 앤아버에서 듣는다는 것만으로도 감격스러운 일이었다. 사막에서 만난 오아시스, 물이 좀 탁하다 한들 문제가 되지 않을 상황인데, 2번 교향곡에 그것도 마이클 틸슨 토마스 지휘의 연주라니.... 이건 보통 물이 아니라 1등급 지하 암반수다. 이미 감격하고 들을 자세가 되어있는 공연이기도 했지만 공연 자체 또한 수준급이었다. 흠 잡을 데 별로 없는.... 괜히 마이클 틸슨 토마스가 아니었다.

2. 다른건 다 좋았는데, 합창단은 앤아버 소재의 합창단이었다. 단원들 중에 60세 이상이 넘은 분들도 상당히 많이 보이는, 그래도 한 때는 성악을 전공하신 분들이실 것이라 생각은 되고, 실력은 좋은 합창단이라 들었지만, 절대적으로 부족한 인원수와 그로 인한 성량의 부족함은 어찌할 도리가 없었다. 보통 사람 몸의 두배 가까운 체격을 가진 베이스 성량의 소리를 낼만한 단원들 또한 찾아보기 힘들었다. 풍부한 저음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몸소 체험하게 해준 소중한 경험이었다고 해야 할까. 아이맥스 초대형 화면으로 영화 보는데 소리는 PC 스피커로 듣는 듯한 느낌이라고 할까. 이날 공연에서 가장 아쉬웠던 것은 바로 합창에서의 절대적 성량 부족과 빈약한 저음이었다.

3. 한국 청중들은 특히나 박수에 너무 헤프다는 이야기를 종종 들었었다. 좀 유명한 연주자다 싶으면 공연이 끝난 후 공연내내 졸던 사람조차도 기립하여 환호하고, 브라보를 외치는 광경이 우스꽝스럽다 지적하던 기사라던지 이야기를 많이 접했던것 같은데, 꼭 한국만 그런것은 아닌 것 같다. 지난 10월에 있었던 베를린필 공연 때에도 그렇고, 이번 말러 2번 공연도 그렇고... 거의 90% 이상이 청중들이 기립하여 박수와 환호성을 보내는 와중에 혼자 쭈뼛하게 앉아 있었다. 기립박수는 아무때나 하는 것이 아니라고 속으로 혼자 중얼거리며...ㅎㅎㅎ

4. 너무 앞자리여서 소리가 좋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다행히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니었다. 공연장 자체가 비교적 아담한 수준이어서 그런지 앞자리라 해서 크게 나쁠 것은 없었던 것 같다. 지난 10월 베를린필 공연시 무리해서 S석 구매하면서 그나마 남아 있는 오른쪽 구석자리 선택했다가 해당 좌석 위치에서의 형편없는 소리에 아무런 감동도 받지 못했던 것에 비하면 천지 차이다.

2주나 지난 후라 당시의 생생한 기억도 가물가물해지고, 별로 쓸 이야기도 없지만, 그래도 다른 공연도 아닌 말러의 공연이라 기록차원에서라도 그냥 짧게 기록을 남겨본다.


BLOG main image
Gustav Mahler(1860-1911)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1)
New (1)
Archive (~2013) (40)
Today : 0
Yesterday : 0
Total : 479,095
Statistics Graph